네임오디오 소개  제품  매거진  고객지원  파트너

매거진

[리뷰]풍부하고 기름진 질감을 맛 볼수 있는 올인원 기기 - 네임 뮤조(NAIM MU-SO)


 쇼핑몰과 로드샵에 진열된 다양한 생활소품, 디자인상품들. 애플의 에이샵(A#)이나, 삼성모바일샵, 혹은 독특한 개성을 지닌 커스텀샵. 그 속에 심심치않게 볼 수 있는 상품이 있다. JBL이나 Harman Kardon, Sony등 이름이 꽤 알려진 기업들이 만들어낸 올인원 스피커 혹은 포터블 스피커들이 바로 그것이다.

굳이 북쉘프 스피커를 놓고 그에 맞는 스탠드를 생각하고, 구리선이니 동선이니 하는 요소들을 삭제하고 우리 집 혹은 내 방 어딘가에 그야말로 센스 있게 놓여있는 그 녀석을 생각하면 꽤 구매력 생기나보다 하고 생각할 수 있지만, 대부분의 올인원(All in One)타입 스피커들의 성능은 명확한 한계를 드러낸다. 설계에 의해 필연적으로 만나게 되는 좁디좁은 스테이징과 작은 유닛의 한계로 인해 단번에 느낄 수 있는 질감의 한계 등 이런 얘기를 해도 사실 올인원 스피커들은 좋은 판매고가 이어지는지 꾸준히 샵의 한켠을 차지하고 있다.
 
사람은 타성에 잘 젖는다. 아무리 미디어와 정보매체에서 혹평을 하는 녀석일지언정 자기마음에 드는 구석이 있으면 애착이 가는 것도 사실이다. 작은 올인원 스피커들이 아무리 음질로 보아 형편없을지언정, 나만의 공간에 조그마한 소리로 노래불러주는 예쁜 그녀석이라면, 다 용서해줄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 녀석의 용도는 내 귀를 황홀하게 해주는 용도가 아니라 내 방을 더 빛나게 해주고, 내가 느끼던 느끼지 못하던 나의 빈 곳을 채워주는 용도이기 때문이다. 또한 개중에는 꽤 예쁜 소리를 내어주는 녀석들도 있다. 그렇다면 어딘가 어느 지점 즈음에 재밌는 녀석이 나올 시점이 되었다.

  

 
디지털시장을 향한 네임(NAIM)의 꾸준한 행보, 그 결과물이 올인원시장과 만나게 되었다.
a+b=ab가 되는 공식이기에 이 조합은 긍정적인 제품이 나올 꺼라 예상할 수 있었다.
네임은 허투로 제품을 만들지 않는 회사다. 고집할 것은 고집하고 지조는 세우는 회사다. 제품에 있어서건, 음질에 있어서건 마찬가지다. 어쩌면 이런 보수적인 흐름위에 형태로 보면 진보적인 올인원을 택한 것은 이유가 있어 보이는데 근 몇 년간의 꾸준한 투자와 차후시장에 대한 신중하고 명쾌한 접근이 네임에 있어 또 다른 동력을 만들어낸 것으로 보인다.
 
사실 올인원기기의 호불호는 명확하다. 차라리 이 형태는 스테레오(Stereo)가 아닌 모노(Mono)형식으로 만들어지는 게 더 합리적일지도 모른다. 더군다나 음장감과 넓은 스테이징을 중요시하는 유저들에 있어 올인원 스피커는 고려대상이 될 수 없다. 이 글을 보며 고민하는 유저 중 그런 유저가 있다면, 과감히 올인원기기는 포기하라 하고 싶다. 이런 형태의 기기는 그런 용도가 아니다. 
 

 

외관

 

 
여기 네임 뮤조(Mu-so)의 첫 번째 구매 이유가 있다. 올인원기기는 기본적으로 모양새가 좋아야하지만 뮤조는 그것을 충분히 충족시킨다. 굳이 분류하자면 개인룸의 용도보단 라운지나 리셉션에 놓아두기에 더 폼이 난다. 전체적인 느낌은 상당히 진중한 느낌이다. 실제로도 무게가 꽤 나간다. 
 
 
 

 
알루미늄으로 정교하게 다듬어진 본체와 후면의 그릴, 상부의 왼편에 위치한 단 하나의 조작부. 하부에 위치한 강화아크릴에 각인된 네임의 로고. 딱 들어갈 것들만 들어있다. 전면의 스피커 그릴은 부드러운 곡선으로 마무리되었는데 그나마 이 제품의 시각적인 무게를 덜어준다. 혹 조금의 조명이 더 들어간다거나 해서 재미를 주었으면 어떨까하지만 역시 그것은 네임답지 않아 보인다.
 

 
 

 
스피커그릴을 벗겨보면 좌우대칭으로 자리한 3웨이 스피커가 보인다. 여백이 없이 빽빽한 느낌이라, 전체적으로 제품이 단단한 느낌이 든다. 타원형 콘 유닛이 다른 유닛에 비해 사이즈가 크다는 것이 복선으로 다가오는 느낌이다. 스피커 당 개별로 물려있는 앰프들이 이 기기 안에 얼마나 많은 에너지가 흐르도록 만들려는 것인지 대략 감이 온다. 전원부를 비롯한 사용빈도가 낮은 파트는 기기 하부에 위치해 시선에서 가려진다. 측면의 USB단자와 3.5라인 입력단자가 드러나 있다.


시대를 잘 읽은 네트워크 플레이 시스템

 
처음 설명서를 잘 읽지 않고 뮤조에 접근하면 USB와 라인입력 잭의 허전한 구성에 의아하게 된다. 뮤조를 제대로 즐기려면 무선 랜으로 연결, 거의 모든 포맷의 소스들을 재생할 수 있는 확장성을 즐겨야 할 것이다.
 
특히 아이폰을 비롯한 모바일과의 매칭이 좋다. 무손실 음원 소스들도 가리지 않고 재생되므로 다양한 접근이 가능하다. 거추장스럽지 않는 라이프스타일내의 올인원기기로써 필요한 네트워크 시스템을 염두에 둔 듯해 보인다. 실제로도 접속률이 매우 좋다.
 
 

네임의 매력을 맛볼 수 있는 음질부
 

기름진 표현력이라는 말이 먼저 나왔다. 올인원기기에서 무슨 기름진 표현력을 기대하냐 라고 혹자는 말했지만, 분명 이 표현력은 기름지다. 네임 뮤조 역시 올인원기기의 설계상의 한계점 내에 속한다. 스테이징은 약하다. 좌우의 상이 그려질 정도가 되지 못한다. 하지만 특이하게 그 배치를 고저로 나눠 표현한다. 스테이징이 좁아 생기는 음역의 중첩이나 간섭은 없다. 하지만 분명히 그 한계점은 따르고 있다.

그렇다면 그 한계점과 달리 뮤조의 매력은 무엇일까? 그것은 바로 표현력이다. 해상력은 올인원기기의 전반적인 카테고리 내에서 보자면 최고수준이지만 딱히 네임이라는 타이틀을 붙였을 때는 평범한 수준이라고 본다. 하지만 독특한 유닛배치와 여유 있는 구동 에너지에서 오는 매력점이 존재한다. 그게 바로 찰진 표현력이 아닐까한다. 스테이징이 좁은데 표현력이 좋다 라고 하면 소편성 재즈와 어쿠스틱공연, 피아노 독주 등 고전적인 형태의 음원에 강할 수밖에 없음을 예상 가능하다.
 
얘를 들어, Diana Krall의 앨범과 같이 보컬의 매력을 어필하고 싶어 하는 음반이라면 뮤조에겐 찰떡궁합이다. 개별파트의 재생에 있어 뮤조는 거대한 유닛의 톨보이구성이 부럽지 않은 질감과 표현력을 선사한다.
 


 

보컬의 발음과 특성에 입혀지는 배음의 표현력이 훌륭하다. 기본적으로 잔향감이 있는 타입이라 재즈보컬의 특성에 아주 좋은 느낌이다. 또한 재즈의 찰랑 찰랑이는 스네어 소리가 오히려 일반적인 2웨이 타입의 스피커보다 잘 표현된다. 그 이유를 짚어보자면 아마도 모여 있는 유닛과 개별앰프의 이점이리라 생각된다.
 
처음 들었을 때는 저음이 귀에 먼저 감겨오지만 오히려 놀라는 부분은 고음의 직진성이다.
TR의 신경질적인 느낌이 아니라 아날로그적인 느낌이지만 그 힘이 모자라지 않는 느낌이다. 중-대편성의 구성에서는 각 음이 뭉친 다기 보다 뒤로 빠져야 할 파트는 확실히 뒤로 빠지는 느낌이다. 묘하리만큼 메인의 소리가 증폭되는 느낌이다.
 
또 하나 얘기하고 싶은 부분은 따뜻함이다. 카메라에서 칼 짜이즈가 칼날 같은 푸른 해상력, 라이카의 진한 명암의 대비 등 특성이 차이가 나듯이 소리도 음영의 차이가 명확하다. 그런 측면에서 볼 때 네임 뮤조는 라이카의 성격을 닮아 있다. 사람의 목소리를 잘 재생한다는 것은 전반적인 음색이 밝고 따뜻해 그 표현력이 기름질정도로 잘 맞아떨어지는 것이다. 고급스러운 표현방법과 따뜻한 음색 이 두 가지가 뮤조의 따라올 수 없는 강점이라 하겠다.
 
 

 

몇 곡의 테스트
 

Rachmaninov : Piano Concerto No.2 : Vladimir Ashkenazy

 
라흐마니노프의 대표적인 곡중에 하나인 피아노협주곡 2악장이다. 특히 애쉬케나지의 버전이 각광받는 이유는 전반적으로 절제된듯하면서 편안하고 안정감 있는 연주가 아닐까한다. 뮤조와는 궁합이 잘 맞는 곡이다. 큰 스테이징이 필요치 않으며, 과도한 리버브나 음장의 요구가 없는 담백한 녹음이다. 그렇다면 뮤조의 장점이 십분 발휘된다. 클래식한 연주를 클래식한 질감으로 묘사해주는 것이다. 중후반부의 클라이막스에는 다소 큰 스케일표현력이 요구되는데, 의도적으로 음장을 요구하지 않는 연주는 뮤조와 아주 궁합이 좋다.


 


Brandos Costumes(Gentle Ways) : Steve Vai

 
기타명인 스티브 바이의 곡이다. 전반적으로 볼 때 어느 정도의 음장표현, 그리고 메인에 배치된 스티브 바이의 어쿠스틱, 일렉 기타의 멜로디가 부각이 된다. 전반부의 경우 어쿠스틱 연주를 가까이 잡아놓은 녹음덕택에 맛깔 나는 표현이 기분 좋게 다가온다. 하지만 배경에 깔리는 타악의 위치표현은 다소 아쉬운 느낌인데, 양쪽으로 펼쳐진 스테이징이 좁아서 그런 부분도 있지만 메인에 비해 의도적으로 물러난 느낌이다.
 
질감자체로 따지자면 나쁘지 않아 다소 정위감이 떨어져도 좀 더 가까이 나오지 않는게 아쉽다. 하지만 역시 그 부분은 메인에 펼쳐지는 멜로디가 메워준다. 전자악기의 표현력역시 좋은 텐션을 유지하며 들려준다. 아마 몇몇 귀찮은 기기적 요소들을 배제한 채 전원과 좋은 소스만 넣으면 최고의 상태로 재생하는 점이 이 올인원스피커 뮤조의 큰 장점이라 생각된다.
 

 


Misty : Mark O’Connors Hot Swing Trio

이번엔 의도적으로 뮤조에 딱 맞는 곡을 매칭시켰다. 이 트리오 스윙재즈 밴드와 어우러진 재즈여성보컬의 표현력은 사실 어느 정도의 스피커로만 들어도 만족감이 클 정도로 녹음도 잘 된 앨범이다. 또한 메인의 보컬과 악기가 놀 때 다른 주자들은 매우 겸손한 연주를 하고있기 때문에 뮤조를 이용한 청음에서는 재즈여성보컬의 극치를 맛볼 수가 있다. 청아한 목소리, 백인 여성보컬 특유의 비음, 정확하고도 부드러운 표현력. 이런 소편성 재즈를 재생하기에 이보다 나은 올인원 기기는 없다.

 

 

총평


처음 뮤조를 세팅하고 필자의 취향으로 곡을 틀었을때는 고개가 갸우뚱했던 것이 사실이었다. 뮤조보다 작은 사이즈의 올인원스피커 몇 개를 사용해본 기준에 뮤조는 과연 어떤 방식으로 올인원 스피커의 한계를 극복할까 하는 생각이었다. 하지만, 뮤조 역시 스테이징은 한계가 있다. 음장과 스테이징으로 재미를 볼 수 있는 곡들을 뒤로 제쳐두고, 질감과 표현력으로 재미를 볼 수 있는 곡들을 매칭 시켰을 때, 뮤조는 멋진 실력을 보여줬다.
 
볼륨을 꽤 높여도 안정된 상태의 밸런스는 이 기기안의 에너지 통제가 얼마나 정확히 이뤄지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그렇게 이곡 저곡을 들어보다, 올인원스피커로써의 본연의 역할 즉, 과도한 테스트기기로써의 접근보다 공간의 분위기 조율자로써의 역할을 지켜보는 의미에서 일상적으로 이용해 보았을 시 그때 뮤조의 정의가 나왔다.
 

‘시각적으로 만족스럽고, 음악적으로 매력이 확실하며,
편안한 특성을 가진 고급스러운 기기’
 



  

 





이전글 : 변신 완료! 아날로그 네임에서 디지털...

목록

다음글 : STATEMENT, 네임의 40년 역...

스트리밍&멀티룸
앰프

CD플레이어

DAC

파워서플라이

스피커

악세사리

매거진

Forum
한국포럼

글로벌 포럼

고객지원

파트너

AS·기술문의
02·926·9084

ENGLISH